[환경과 조경] 한설그린·고려대, 식물 활용 도로 미세먼지 저감 장치 개발

관리자
2022-05-18
조회수 192

‘도시생태계 현안대응을 위한 다중기반 그린인프라 기술개발’ 연구과제 성과에 대한 기사가 환경과 조경에 업로드 되었다.

[환경과 조경] 한설그린·고려대, 식물 활용 도로 미세먼지 저감 장치 개발

출처 : https://lak.co.kr/news/boardview.php?id=13517

한설그린·고려대, 식물 활용 도로 미세먼지 저감 장치 개발 - e-환경과조경 뉴스 (lak.co.kr) 이형주 기자 2022.05.18


1.jpg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색동어린이공원 일대 GPUS 설치 모습 (사진=한설그린 제공)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조경 전문가들이 식물과 기계장치를 접목해 도로변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높이는 장치를 개발했다.


한설그린과 전진형 고려대학교 환경생태공학부 교수팀은 한국환경산업기술연구원 식물을 활용한 도로변 미세먼지 저감 장치인 GPUS(Green Purification Unit System)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장치는 ‘도시생태계 건강성 증진 기술개발사업’ 중 ‘도시생태계 현안대응을 위한 다중기반 그린인프라 기술개발’ 연구과제 성과로 개발됐다.


GPUS는 타입1과 타입2로 구성되는데, 타입1은 1차적으로 식물을 활용한 수벽을 통해 도로변 미세먼지를 흡착하고, 2차적으로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전기집진 시설을 통해 보도 방향으로 깨끗한 공기를 유입시키는 장치형 시설이다. GPUS 타입2는 메쉬형 플랜터 타입으로 덩굴식물을 통해 도로변 미세먼지를 차단·분산해 저감하는 기술이다. 


연구진은 2021년 수원특례시 색동어린이공원 도로변 띠녹지 지역에 GPUS 타입1 1개소, GPUS 타입2 3개소를 시범 설치했으며, 올해 4월 개발 기술을 개선해 GPUS 타입1 2개소, GPUS 타입2 3개소를 추가로 설치했다. 식물은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있는 송악, 아이비 등 덩굴식물과 남천, 황금사철, 블루버드, 수호초 등 사계절 생육 가능한 소관목 및 초화류를 식재했다.


미세먼지 모니터링 및 식물관리는 SMART 그린 IoT 기술을 적용해 관리의 효율성을 높였다. SMART 그린 IoT는 토양수분 센서를 활용해 식물의 수분 요구에 대해 직관적으로 관수 관리가 가능하며,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가 설정 기준보다 높을 시, 미세먼지 저감 장치(전기집진장치)가 자동으로 작동되도록 설정됐다.


한설그린과 고려대 연구진은 12개의 미세먼지 전용 센서를 테스트베드 및 주변 지역에 추가 설치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GPUS의 미세먼지 저감효과를 세밀하게 분석할 예정이다. 테스트베드는 수원특례시와 MOU 협약을 통해 진행되고 있으며, 수원특례시 기후에너지과와 연구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2.jpg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색동어린이공원 일대 GPUS 설치 모습


3.jpg

GPUS 타입1


4.jpg

GPUS 타입2


5.jpg

미세먼지 센서


6.jpg

토양수분 센서